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요즘 주로 희망과 용기를 주거나 자기계발서 같은 종류의 책들을 즐겨 읽고 있습니다

솔직히 이런 종류의 책들은 내용이 비슷해서 처음 읽는 책인데도 이미 본것같은 착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이런 종류의 책들을 읽게되는건 알면서도 실천하지 못한것들과

  헤이해진 마음을 추스르고 다잡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저는 유명하고 어려운 책은 잘 읽지 않는데요(사실은 책자체를 잘 읽지 않았습니다 ^^;)

이유는 제가 문학에대한 지식이 부족할 뿐 아니라 읽어도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많기 때문입니다.

유명한 책을 읽으면 왠지 의무적으로 감동을 받아야 할것만 같은데

솔직히 이해는 안되고.. 어렵기만 하고..

무슨말을 하는지 도대체 알수 없을때가 많습니다

마치 미술에 문외한인 사람이 미술관에 들어가서 어떻한 감동도 받기 어려운 것처럼..

그런데 이 책은 좀 다릅니다 어려운 말도 없고 그래서 이해해야 하는것도 없습니다

억지로 희망을 주려고 하지않고 억지로 감동을 주려고 하지도 않는데

읽으면서 왠지 희망도 감동도 용기도 생깁니다

이책을 쓴 장영희 교수도 나와 비슷한걸 느끼고 생각하는 그냥 평범한 사람이구나..

모든것을 미화하여 아름답게만 보여주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솔직히 보여주어서

가슴속에 더욱 와닿았습니다.

장영희 교수가 누군지 모르고 이책을 봤는데 와이프가 유명하신 분이라고 하더군요

저 빼고 왠만한 사람은 다 아실꺼라고..^^;

이책을 읽고 희망을 읽은것 같아 행복해졌습니다



Posted by 농땡이 부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